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25∼26일 서울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불법 주정차 특별 단속
등록일2020-01-19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운행…올빼미버스는 평소대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설을 맞아 25∼26일 서울 지하철과 버스 운행 시간이 연장되고, 기차역과 터미널 주변에서는 불법 주정차 특별 단속이 이뤄진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귀경객이 몰리는 설 당일(25일)과 다음 날인 26일에는 지하철과 버스 막차 시간이 늦춰진다.


지하철 1∼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각 기준으로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시내버스는 기차역 5곳(서울·용산·영등포·청량리·수서역)과 버스터미널 4곳(서울고속·동서울·남부·상봉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의 운행 시간이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연장된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3천여대는 연휴 기간 내내 정상 운행한다.


성묘객을 위해 25∼26일 용미리(774번)와 망우리(201, 262, 270번)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4개 노선도 평일과 토요일 수준으로 운행 횟수를 늘린다.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는 연휴 기간 운행 대수를 하루 평균 562대씩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만차 기준으로 하루 수송 가능 인원은 평소보다 3만7천명 늘어난 12만3천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평소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되는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한남IC∼신탄진IC)는 23∼27일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연장 운영된다.


서울시는 연휴 기간 자치구와 합동으로 불법 주정차 특별 지도단속에 나선다. 기차역 및 터미널 주변 도로 등 상습 불법 주정차 지역과 화재경보기 및 소방시설주변,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등이 대상이다.


서울시는 기차역·버스터미널 주변 심야 택시 승차 거부와 부당요금 징수, 호객행위 및 기타 불법행위도 중점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아울러 버스터미널과 연결되는 지하철역(서울·강변·고속터미널역)과 기차역 안전관리 요원을 두 배 이상 늘려 교통시설물 특별 점검도 한다.


막차 시간 연장과 도로 정체 구간 등 각종 교통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http://topis.seoul.go.kr)와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9 11:15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