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코로나19 취약계층 돌봄 공백 줄인다…대체식 배달·이동 목욕
등록일2020-03-04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취약계층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자치단체들의 대책이 이어지고 있다.


4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는 지난달 관내 확진자 발생으로 사회복지시설 412곳을 휴관했지만 대체 돌봄 수단이 없는 노인, 노숙인, 한부모 가정 등을 위한 일부 시설은 계속 운영하고 있다. 문을 연 시설은 출입 통제 및 안전수칙을 강화했고, 하루 1∼2회 방역 소독을 한다.


성동구는 아울러 무료 급식소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노인과 아동에게 대체식을 집으로 배달하거나 지정 장소에서 직접 받아 갈 수 있도록 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비상 재난 상황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취약계층"이라며 "공백 없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강동구 역시 무료급식이 중단된 노인에게 대체식을 배달하는 한편 대인 접촉이 접은 '어르신일자리' 사업은 계속 하고 있다.


강동구 내 성내종합사회복지관은 장애인과 노인을 위한 이동 목욕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어린이집에서는 휴원 중에도 긴급 보육을 제공한다. 현재 강동구 내 어린이집 아동의 7.9%가 긴급보육을 이용하고 있다.


취약계층을 위한 방역물품 지원도 계속되고 있다.


도봉구는 경로당 135곳과 노인복지시설 5곳에 마스크(KF94) 1만3천700장을 지원한 데 이어 손 소독제 270개와 마스크 2만5천장을 추가로 제공한다. 개인택시운송조합과 법인택시업체 금오상운에도 마스크 5천200장을 전달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취약계층 주민을 많이 만나는 대중교통 운송 종사자에게 먼저 마스크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종로구는 쪽방촌 주민과 노숙인 500여명에게 휴대용 손 세정제와 마스크를 지원하기로 했다.


종로 지역 쪽방상담소는 모든 주민 모임 프로그램을 중단했으나 주민 위생과 밀접한 세탁실, 샤워실, 화장실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3/04 10:17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