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코골이 방치하면 치매 위험↑(?)
등록일2020-03-26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코를 골고 자면서 자주 호흡이 끊기는 수면무호흡증(sleep apnea)을 방치하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캉(Caen) 대학 시세롱센터(Cyceron Center)의 가엘 세텔라 신경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치매 증세가 없는 노인 127명(평균 69세)을 대상으로 2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5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휴대용 수면 추적 장치를 착용하게 해 잠잘 때 수면무호흡증이 나타나는지를 관찰했다. 그 결과 이들 중 약 4분의 3이 수면무호흡증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뇌 신경영상 검사를 통해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뇌 신경세포의 변형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나타나는지와 치매와 관련된 뇌 부위들의 활동과 구조에 어떤 변화가 발생하는지를 지켜봤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이 심한 노인은 치매 관련 뇌 부위들에서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증가하는 등 치매를 촉진할 수 있는 변화들이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결과는 코골이가 심한 노인은 치매 신호나 증세가 없더라도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신경학(JAMA Neur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3/26 10:29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