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5060 신중년 여가활동 욕구 높지만, 실제론 TV 시청뿐"
등록일2020-10-02

"현재하는 여가활동은 TV 시청·노후에 하고 싶은 여가활동은 여행"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우리나라 신중년(50∼60대)은 여가활동 등 사회참여 욕구가 높지만, 참여율은 저조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신중년의 사회참여 실태와 시사점'(임정미 연구위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50∼69세 신중년 4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전체의 76.6%가 현재 삶에서 사회참여 활동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의 83.2%가 "노후 삶에서 사회참여 활동이 중요하다"고 답해 신중년은 현재 삶보다 노후 삶에서의 사회참여 활동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조사에서 사회참여는 취업 활동을 제외한 여가·문화 활동, 자원봉사 활동, 평생교육 활동 등만을 대상으로 했다.


이 중 여가·문화 활동을 살펴보면, 조사대상 신중년이 최근 1개월 동안 가장 많이 참여한 여가활동은 'TV 시청'(42.0%)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은 '등산'(7.4%), '산책'(6.5%), '이웃·친구와 대화, 전화 통화'(6.1%), '친목 단체·사교활동'(4.9%), '국내외 여행, 소풍, 나들이'(4.1%)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신중년이 노후에 가장 하고 싶은 여가활동을 조사했더니 '국내외 여행, 소풍 나들이'가 31.2%로 가장 높게 나타나 현재 참여하고 있는 여가 활동과는 차이가 있었다.


그 뒤를 등산(11.7%), TV 시청(9.1%), 산책(7.2%), 친목 단체·사교활동(5.5%)이 이어 역시 현재 하는 여가 활동 순위와 차이가 났다.


즉 신중년은 현재보다 노후에 국내·외 여행과 소풍, 나들이 등을 하고자 하는 욕구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자원봉사활동의 경우 현재 하고 있다는 신중년은 전체 조사대상의 16.3%에 불과했다.


전체의 63.1%가 '평생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해본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고 20.6%가 '과거에 자원봉사 경험이 있지만, 현재는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노후에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할 의향을 묻자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자보다 많은 전체의 45.8%가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대학, 도서관, 사이버대학 등에서 제공하는 평생교육을 받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률이 더 낮아졌다.


가장 많은 85.2%가 '평생교육에 참여한 경험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5.1%만이 '현재 평생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9.7%가 '과거에 참여한 적이 있지만, 현재는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임 연구위원은 "기존의 사회참여 정책들이 일자리 중심의 활동들이었다면 향후에는 다양한 여가활동, 자원봉사활동, 평생교육 활동으로 사회활동의 폭을 넓힐 필요가 있다"며 "신중년이 돌봄 또는 사회문제에 대처하는 능동적인 주체로 활약할 수 있도록 신중년 사회활동 클럽, 지역돌봄 지킴이 등 연령 구분 없는 다양한 사회활동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10/02 11: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