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걷기로 비만 예방해요…'한국인을 위한 걷기 지침' 발간
등록일2020-10-25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최근 신체활동이 줄어드는 성인들을 위해 '한국인을 위한 걷기 지침'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성인 비만율은 2014년 30.9%에서 2018년 34.6%로 올랐으나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같은 기간 58.3%에서 47.6%로 떨어졌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신체활동이 더 줄어들면서 비만이 증가할 위험이 더 커졌다.


건강증진개발원이 최근 1천31명의 국민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응답자 중 32.9%는 '코로나 전에는 충분한 신체활동을 했지만, 현재는 충분한 신체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 중 42.1%는 코로나 이후의 생활 변화에 대해 '체중증가'라고 답했다.


이번 지침은 '걷기 권장량'과 '올바르게 걷기' 등에 대해 안내한다.


걷기 권장량은 1주일에 '빠르게 걷기'(걸으면서 대화할 수 있지만, 노래는 불가능)를 최소 150분 하거나 또는 '매우 빠르게 걷기(걸으면서 대화 불가능) 75분을 하는 것이다.


올바르게 걷기에도 유의해야 한다.


지침에 따르면 걷기 자세, 발의 동작, 걸음걸이, 팔 동작 등은 걷는 속도나 에너지 넘치게 걸을 수 있는 능력을 크게 좌우한다.


바른 자세로 걸으면 어깨와 목의 긴장을 풀어주며 허리나 골반의 통증도 막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걷기 전후에는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을 하고, 걷기 시작할 때는 5분 정도는 천천히 걷다 속도를 높이고, 걷기를 끝낼 때도 서서히 속도를 늦추는 것이 좋다.


이번 지침 책자와 영상은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한편, 복지부는 '코로나 이후 시대의 식생활과 신체활동 변화'를 주제로 건강생활실천 영상 공모전을 연다. 


건강한 식생활과 신체활동에 관심 있다면 누구나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응모할 수 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0/25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