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성인 10명 중 4명은 평생학습 참여…가장 큰 걸림돌은 직장 업무
등록일2021-01-21

온라인 학습자 급증…"코로나19 영향 반영된 듯"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전국 성인 10명 중 4명꼴로 교과 외의 학원이나 교육청·대학(원) 등의 평생학습 시설을 다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은 평생학습에 참여할 의사가 있었지만 참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가장 큰 방해 요인은 직장 업무에 따른 시간 부족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지난해 전국 성인 9천776명, 평생교육기관 4천54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0년 국가 평생교육 통계'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성인 40.0%가 평생학습에 참여하고 있다고 답했다. 참여율은 전년보다 1.7%포인트 하락했다.


평생학습 참여율은 여성(40.3%)이 남성(39.7%)보다, 25∼34세 청년층(50.2%)이 65∼79세 노년층(29.5%)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수준별로는 월평균 가구 소득이 500만원 이상인 고소득층의 참여율(45.4%)이 월평균 가구 소득 150만원 미만인 저소득층(29.7%)보다 15.7%포인트 높았다.


중위소득 50% 이하인 취약계층의 평생학습 참여율은 27.4%로, 전체 참여율보다 12.6%포인트 낮았다.


성인 30.2%는 평생학습에 참여하고 싶었지만 참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불참 요인으로는 '직장 업무로 인한 시간 부족'이 54.2%로 가장 많이 꼽혔다.


평생학습 참여자의 현재 생활 만족도는 71.4점으로, 비참여자(68.6점)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생학습 참여로 심리적 만족감이 높아지고 자기 계발과 친목 도모 기회를 얻으면서 행복감이 증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평생교육기관 수는 4천541개로, 전년보다 5.7% 늘었다.


그중 수도권에 65.6%인 2천979곳이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생교육기관에서 1개월 이상 운영한 프로그램은 총 19만4천772개로, 1년 전보다 5.7% 늘었다.


그중 온라인 프로그램은 47.2%인 9만1천850개였다.


주제별로는 직업능력 향상 프로그램이 36.9%(7만1천940개)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문화예술 30.1%(5만8천589개), 인문 교양 21.2%(4만1천220개) 등 순이었다.


학습자는 총 2천439만7천282명으로 1년 전보다 49.2% 늘었다.


이 가운데 온라인 학습자는 2천15만2천690명으로 65.7% 증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관별 중복 학습자도 많아 평생교육기관 학습자 수가 많게 잡혔다"면서도 "온라인 학습자는 이례적으로 많이 증가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학습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평생교육기관 교·강사는 전년보다 2.2% 감소한 7만3천829명으로 집계됐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1/21 12:0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