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권덕철 복지장관 “설 연휴 사적 모임 통한 확진자 계속 증가”
등록일2021-02-18

“사업장·종교시설·의료기관 등 집단감염도 지속”…사업장 방역수칙 강조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8일 “연휴가 끝난 이후 증가하기 시작한 확진자 수가 어제와 오늘 6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설 연휴 기간 동안의 사적 모임을 통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대규모 사업장과 종교시설, 의료기관 등에서도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부터 나와 우리 가족, 이웃을 지키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 방역의 주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최근 남양주시 플라스틱 제조 공장 등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을 언급하며 “3밀 작업환경과 마스크 미착용, 외국인 공동 기숙생활 등으로 노출이 증가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장 방역수칙이 있으나 잘 지켜지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3밀 환경이거나 외국인 노동자가 다수 고용된 사업장에 동일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면밀히 점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사업주들께서는 종사자들이 마스크 쓰기, 식사 중 대화 금지 등 기본 방역수칙을 잘 지키도록 독려해 주고 기숙사 점검, 환기·소독, 식당 띄어 앉기 등을 미리 실시해 수칙을 준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는 3밀 작업장이나 외국인 다수 작업장에 대해 관계기관을 총동원해 선제적으로 집중 점검하고 외국인 근로자 지원센터, 외국인 커뮤니티, 16개 주한 송출국 대사관 등과 연계해 방역수칙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한다. 


권 1차장은 “만약 사업장에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구상권 청구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이러한 조치의 일환으로 건설현장 코로나19 대응현황 및 조치계획을 보고 받고 이에 대해 논의했다.


권 1차장은 “코로나19는 결코 감기처럼 잠깐 앓고 지나가는 가벼운 질병이 아니다”면서 “연휴 동안 고위험시설을 방문하셨거나 의심증상이 있으시면 주저 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등록일 : 2021-02-18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정책브리핑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