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도와요!

도움이 필요한 우리 이웃들을 따뜻한 나눔으로 함께 도와요.

※ 모든 기부금품은 전문기관을 통해 운용됩니다.

종료
상처 많은 대운 씨를 응원해주세요!
  • 진행기간 : 2020. 12. 31 ~ 2021. 02. 26

이 사연은 종료 되었습니다.

상처 많은 대운 씨를 응원해주세요! [함께 하는 기관 : 아름다운가게 현물나눔사업 ]

대운(가명) 씨는 어두움과 우울함으로 가득 찬 20대 청년이었습니다. 그의 인생은 대부분 희망보다는 절망에 물들어 있었습니다. 부모에게 버려져 고아원에서 지내다 어린 나이에 퇴소를 하였고 늘 어딘가 정착하지 못하고 떠돌이 생활을 했습니다. 보호시설에 잠시 머물었지만 대운 씨는 그곳에서 심한 괴롭힘을 당했고 어쩔 수 없이 시설을 나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PC방, 사우나 등을 전전하면서 위험에 자주 노출되었고 그의 성격은 점점 더 어두워져만 갔습니다.

현재는 고시원에 살며 떠돌아다니지 않아도 되지만 늘 불안하기만 합니다. 기초생활수급자로 국가 지원을 받고 있으나 고시원 월세와 체납한 공과금을 납부하고 나면 남는 것이 없었습니다. 생계비로 사용해야하는 기초생활수급비를 다른 곳에 쓰다보니 식사를 거르는 것이 일상이 되었습니다.


[사진출처 UTOIMAGE]

대운 씨는 몸과 마음에 상처가 많습니다. 시설에서 강제로 정신과 약을 복용하게 했기에 지금까지도 정신적으로 휴유증이 남아있습니다. 또, 괴롭힘을 당했던 기억은 한참 지난 후에도 대운 씨를 지속적으로 힘들게 만들었습니다. 그 때의 상처 때문에 사회 생활은 불가한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삶에 대한 의지도 많이 약한 편이어서 스스로를 돌보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추운 겨울에도 대운 씨는 7부바지에 슬리퍼, 얇은 패딩 하나에 의지한 채 외출을 합니다. 차갑고 날카로운 바람에도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의류와 신발로 훈훈한 마음을 전해보세요! 냄비 등 식기, 생필품도 대운 씨의 더 나은 삶에 도움이 됩니다!

아름다운 가게는 자원 재순환과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기증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대운 씨와 같이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희망을 나눌 수 있도록 기증 캠페인에 참여해주세요!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