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행복주택 거주자, 직장 때문에 옮겨야 하면 행복주택 바꿔도 돼
등록일2020-09-28

국토부, 규제혁신심의위 열어 개선 과제 30건 추진키로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해 말부터 행복주택 입주자가 직장 이전 때문에 인접한 지역으로 옮겨야 한다면 행복주택도 바꿀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제6회 규제혁신심의회를 열어 총 30건의 규제개선 과제를 발굴하고서 제도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청년과 신혼부부 등의 행복주택 재입주가 허용된다.


현재로선 행복주택 입주자가 인근 지역의 행복주택으로 옮기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다.


행복주택이 처음 생길 때 더욱더 많은 청년층이 혜택을 보게 하기 위해 고안된 제도였으나 지금은 행복주택이 많이 지어져 불필요한 규제가 됐다는 것이 심의위의 판단이다.


올해 12월부터는 직장 이전 등 생업상 필요에 의해 서울 내에서, 혹은 서울에서 경기도로 본거지를 옮겨야 할 때 그 지역의 행복주택으로 갈아탈 수 있게 된다.


1~2인 가구의 공공임대 주택 입주자 소득기준도 완화된다.


공공임대 입주자 중 1~2인 가구의 소득기준이 현저히 낮아 입주대상이 제한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된 데 따른 조치다.


현재 1~2인 가구의 공공임대 입주 소득 기준은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로 돼 있는데, 이를 1인 가구는 120%로, 2인 가구는 110%로 올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등의 입주 자격도 완화된다.


산단형 행복주택은 대부분 도심 외곽에 있고 무주택 등의 자산기준이 있어 공가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국토부는 산단형 행복주택 공가에 대해 자산기준 적용을 배제하기로 했다.


자율주행 3차원 고정밀 도로지도는 제한적인 형태로만 민간에 제공됐으나 앞으론 자율차 상용화 등 민간의 개발에 필요한 지도는 온라인 제공을 허용하기로 했다.


노외주차장 부대시설로 설치되는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은 총 시설면적의 20% 이내에서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나 국토부는 이 규정을 완화해 초과 설치할 수 있게 했다.


제로에너지건축물 민간참여를 위한 인센티브도 확대해 자발적으로 제로에너지 건축 양식을 적용하는 민간 건축물에는 건폐율 완화 등의 인센티브를 새로 부여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소유한 영구임대주택 재건축을 추진할 때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절차에 따라 조합 등을 결성해야 해 원활한 사업추진이 어려웠지만 앞으론 '공공주택 특별법' 절차에 따라 LH 등 공공기관이 재건축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경우 공원조성계획 결정을 의제처리함으로써 사업절차를 간소화한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9/28 11:03 송고

이 정보는 2020-09-28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