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법인택시기사 '1인당 70만원' 지원 시작…8만명 대상
등록일2021-04-01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법인택시기사에게 1인당 70만원씩 지원금이 지급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달 2일부터 이 같은 내용의 '3차 일반택시기사 긴급 고용안정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4차 재난지원금에 포함된 56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택시법인 소속 운전기사 약 8만명에게 1인당 70만원씩 소득안정자금을 지급한다.


올해 2월 1일 이전 입사해 이달 2일까지 계속 근무한 택시기사가 지원 대상이다.


법인택시기사에 대한 소득안정자금 지원사업은 이번이 세 번째다. 1∼2차 사업은 지원 대상 택시기사의 근속 요건이 3개월이었지만, 이번 사업은 2개월로 완화됐다.


1∼2차 사업 당시 매출 감소가 확인된 택시법인 소속 운전기사는 회사에 신청서를 내면 회사가 이를 취합해 자치단체에 제출한다.


매출 감소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택시법인 운전기사도 본인 소득이 감소한 경우 자치단체에 직접 신청서를 내면 심사를 거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1∼2차 사업으로 지원금을 받은 사람도 3차 사업의 지원금을 받으려면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노동부는 지원 대상자에게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지만, 자치단체별로 지원금 지급 시기는 차이가 날 수 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4/01 12:00 송고

이 정보는 2021-04-01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복지이슈’는 국민이 궁금해하는 시기별 이슈를 보다 쉽게 안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법적효력을 갖는 유권해석이나 각종 신고 등의 판단자료로서의 효력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관련 복지뉴스
    • 관련 복지 뉴스가 없습니다.
  • 관련 복지 서비스
    • 관련 복지 서비스가 없습니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