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졸업후 열달은 백수…취업해도 4명중 3명 초봉 200만원 미만(종합)
등록일2021-07-20

100명 중 8명 3년 이상 백수…200만원 미만 일자리 여성 많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청년들이 졸업 후 평균 10개월을 취업하지 못한 채 보내고 있다.


취업에 성공해도 초봉은 대부분 월 200만원 미만이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21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15~29세) 부가조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 졸업 후 3개월 안에 47% 취업…3년 이상 8%


조사 결과를 보면 첫 일자리가 임금근로자인 경우 졸업(중퇴) 후 첫 취업까지 평균 10.1개월 걸렸다. 청년들은 대개 임금근로자로 첫 일자리를 시작한다.


졸업 후 3개월 넘지 않은 기간에 청년 47.4%가 첫 직장을 구했지만 절반 이상은 3개월 이상 걸렸다.


1~2년이 걸린 청년은 11.7%, 2~3년은 6.7%, 3년 이상이 걸린 경우도 8.2%나 됐다.


첫 취업까지 평균 소요 기간은 고졸 이하가 1년 2.2개월로 대졸 이상의 7.7개월보다 길었다.


첫 직장을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40.6%), 도소매·숙박음식업(29.0%), 광·제조업(16.2%) 순이었다.


남자는 도소매·숙박음식업(30.0%),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8.6%), 광·제조업(23.2%) 순이었던 데 비해 여자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51.4%), 도소매·숙박음식업(28.1%), 광·제조업(9.8%) 등으로 영역에 다소 차이가 있었다.


직업으로 살펴보면 서비스·판매종사자(32.7%)가 가장 많았고, 관리자·전문가(22.5%), 사무종사자(21.6%) 순이었다.


◇ 4명 중 3명 초봉 200만원 미만 일자리


첫 직장에 취업할 당시 임금(수입)은 월 200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73.3%에 달했다. 4명 중 3명꼴로 초봉 200만원 미만 일자리에 첫 취업한다는 것이다.


초봉 200만원을 넘는 일자리에 취업한 비중은 26.7%에 그쳤다.


좀 더 구간을 세분화해보면 150만~200만원 미만이 37.0%로 가장 많고 200만~300만원 미만이 23.2%, 100만~150만원 미만이 20.0% 순이었다.


50만원 미만 일자리가 4.5%, 50만~150만원은 11.8%다.


급여 측면에선 남녀 간 격차도 상당하다.


남성의 경우 200만원 미만의 비중이 68.2%, 200만원 이상의 비중이 31.7%인데 비해 여성은 200만원 미만의 비중이 77.9%, 200만원 이상 비중은 22.0%에 머문다. 저임금 일자리에는 여성 비중이 더 크고, 고임금 일자리에는 남성이 더 많은 구조다.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초봉이 150만원 미만인 경우는 41.5%에서 36.3%로 줄었고, 200만~300만원은 20.5%에서 23.2%로, 300만원 이상은 2.9%에서 3.5%로 소폭 개선됐다.


◇ 첫 직장서 평균 1년 6개월 후 퇴사…46% "근로여건 불만족"


근로형태는 계약기간을 정하지 않았으나 계속 근무할 수 있는 일자리인 경우가 52.9%로 가장 많았다. 계약기간이 정해진 일자리는 33.5% 비중을 차지했다.


근무형태별로는 전일제 근로가 77.1%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의 76.9%보다 소폭 늘었다.


첫 직장에서 평균 근속기간은 1년 6.2개월로 0.7개월 늘었다. 첫 직장 근속기간은 2012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첫 직장을 그만둔 사유로는 보수나 근로시간 등 근로 여건에 만족하지 못한 경우가 46.2%로 가장 많았다.


건강이나 육아, 결혼 등 개인·가족적 이유가 14.5%, 임시·계절적인 일의 완료나 계약기간 종료가 13.2% 비중을 차지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7/20 14:4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