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등교 불발 162곳 '두달 만에 최다'…학생 29명 코로나 신규 확진
등록일2020-11-20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20일 전국 9개 시·도 162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전날 130곳에서 32곳 더 늘어 9월 18일(7천18곳) 이후 두 달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다음 달 3일로 예정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2주 남긴 상황에서 코로나19 대규모 유행 조짐을 보이며 교문 안을 위협하는 모양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에서 가장 많은 47곳에서 등교 수업이 불발됐고 서울이 43곳으로 그다음이었다.


이어 전남 20곳, 경북·강원 각 16곳, 경남·충북 각 8곳, 충남 3곳, 인천 1곳에서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못했다. 


순차적 등교 수업이 시작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학생 확진자는 누적 952명으로 하루 전보다 29명 증가했다.


교직원 확진자는 누적 180명으로 4명 늘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11/20 14:10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