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뉴스 · 이슈

알차고 유용한 최신 복지 뉴스와 이슈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일하는 여성 77% "코로나로 일·가정 부담 모두 가중"
등록일2021-06-10

딜로이트 그룹 보고서…세계 10개국 5천여명 설문 결과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장인 여성들의 일과 가정에서의 부담이 모두 늘어났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은 10일 코로나19 이후 여성들의 커리어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딜로이트 글로벌의 '위민 앳 워크: 글로벌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작년 11월~올해 3월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 세계 10개국, 18~64세 여성 5천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했다. 조사 국가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 77%가 일터와 가정 모두에서 책임감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이 중 59%의 응답자는 팬데믹 기간 가사노동에 대한 부담이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각각 35%, 24%의 응답자가 육아와 부양가족을 돌보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말했다.


딜로이트는 일과 가정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가사노동이 직장인 여성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응답자 51%는 팬데믹 기간 늘어난 부담으로 향후 커리어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여성들의 업무 만족도는 팬데믹 이전 대비 29%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57%는 일과 개인 삶의 불균형으로 2년 이내 직장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비포용적인 직장 문화가 업무 생산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포용적인 직장 문화에서 일하는 여성 중 29%만이 업무 생산성에 대해 '좋음' 혹은 '아주 좋음'으로 응답했다.


반면, 선진적인 기업 문화에서 일하는 여성의 70% 가 생산성 부문에 '좋음' 혹은 '아주 좋음'으로 답했다.


백인규 한국 딜로이트 그룹 이사회 의장 및 ESG 센터장은 "기업 차원에서 여성 인력이 겪는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포용적인 조직문화는 여성 직원들의 업무 몰입감과 생산성을 높이고 기업과 동반 성장할 기회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6/10 10:56 송고

복지뉴스 상세보기

정보제공을 나타낸 표입니다.

정보제공 연합뉴스
만족도 평가 영역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하기
 
현재 페이지의 오류와 개선점이 있으면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의견남기기
위로 이동